혜경궁닷컴
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조회 수 118 추천 수 1 댓글 3

 

03. 50x50.png

 

 

lb42sb33v3x000d3i1h31.jpg

 

 

 

31년 전 7월5일은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은 뒤 한 달 동안 사경을 헤매다가 만 2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날이다. 이 사건은 6월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됐다.

 

 

 

3.png

 

 

그리고 오늘만이라도

부족하고 약한 저희들이지만

그 분을 다시 기억해봅니다.

 

 

 

1966년 8월 전남 화순에서 태어난 이한열은 광주에서 학창 시절을 보내던 중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목도한다. 

 

부조리에 맞서는 시민들을 보며 학생 운동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한 때가 중학교 2학년, 그의 나이 15살이었다.

 

이후 연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대학생 이한열은 중앙동아리를 창설하는 등 운동권에서 구심점 역할을 도맡으며 민주화 운동에 대한 굳건한 의지를 다졌다.

 

1987년 6월 9일이었다. '박종철 고문살인 은폐 규탄 및 호헌철폐 국민대회'를 하루 앞둔 이 날 각 대학에서 출정식이 열렸고, 이한열 역시 학생 2천여 명과 함께 연세대 정문으로 나섰다. 

 

 

0v0t15bx0o35kxn13p63.jpg

 

 

당시 이한열은 학생과 전경 사이에 대치하면서 시간을 버는 전위대 역할을 맡았다. 다른 학우들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행진하는 학생 무리에 전경들은 무자비했다. 학생들을 에워싸고 최루탄을 쏘기 시작했다. 오후 4시 40분, 한 전경이 수평으로 쏜 최루탄은 친구들을 지키려고 뛰어다니던 스무 살 청년 이한열의 머리로 날아들었다.

 

피가 쏟아지는 이한열을 발견한 같은 학교 학생이 그를 끌어안고 학교로 도망쳤다. 그동안 이한열은 계속해서 "뒤통수가 아프다"고 중얼거렸다고 한다. 

 

 

lb42sb33v3x000d3i1h3.jpg

 

 

자신을 들어 옮기는 학생들에게 "(힘들 텐데) 쉬었다 가자"고 하기도 했다는 이한열은 같은 날 오후 5시 30분에 "내일 시청에 나가야 하는데..."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끝내 의식을 잃었다. 

 

이한열이 뇌사 상태에 빠졌다는 소식이 전국에 퍼졌다. 시민들은 어린 학생에게 일어난 비극에 분노했고, 1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와 군부 독재를 타도했다.

 

 

1987년

6월 10일부터

6월 29일까지

 

약 20일 동안

'민주화'를 외친

 

6월 항쟁은

그렇게 시작됐다.

 

 

결국 성난 민심 앞에 전두환 군사정권은 6.29 선언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받아들인다. 이한열의 바람이었던 민주화의 시작이었다. 

 

그러나 시민들의 가슴에 자유를 향한 열망을 지핀 이한열은 민주화 시대를 제대로 보지 못한 채 1987년 7월 5일 새벽, 조용히 숨을 거뒀다.

 

 

 

  • profile
    관리자 2018.07.06 00:15

    고마움을 끝까지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부끄럽지 않기 위해 또 노력하고 더 나은 대한민국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 ?
    비파 2018.07.06 07:15

    잊지 않겠습니다...

  • ?
    정치앙탈 2018.07.06 10:10

    이 사이트 너무 좋네요.

    독립운동가분들과 위안부 할머니 글도 올리면 좋을것 같아요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기억

기억해야 할 것들을 기억하는 곳.

  1. notice

    기억게시판 신설과 금기사항

    기억게시판 신설 이미 일전에 알려드린대로 아래와 같은 내용으로 "기억게시판"을 신설하고 지난 공지글에 있었던 세월호 잠수사 고 김관홍 잠수사님의 추모글을 이전하였습니다. • 취지 : 사회적 영향이 적지 않았던 ‘사건·사고’ 또는 꼭 ‘기억해야만 할 일들...
    Date2018.06.24 By관리자 Reply0 Views122 Votes2
    read more
  2. 2009.08.18. 고 김대중 대통령님을 기억하고 추모합니다.

    잔인했던 2009년. 잘못된 지도자를 뽑은 국민들에게 • • • 마치 천벌이라도 내리듯이 하늘은 축복 같았던 이들을 데려가셨고, • • • 우리들은 그분을 보낸게 아닌 빼앗겼다 기억한다. • 출생 : 1924년 전라남도 신안. • 발자취 : - 1950년 《목포일보》 사장. ...
    Date2018.08.18 Category추모 By관리자 Reply0 Views158 Votes0 file
    Read More
  3. 2018.07.23. 노회찬 의원님을 기억합니다.

    대한민국의 정치인이고 노동운동가였던 노회찬. • • • 그의 ... 말이 기다려지고 그의 풍자와 위트가 위안이 되었던적이 있습니다. • • • 지금까지는 그에 대한 실망도 그의 것이었고, 그에 대한 비난도 그의 몫이었기에... 오늘만큼은 나의 것, 나의 몫으로 ...
    Date2018.07.23 Category추모 By관리자 Reply5 Views339 Votes3 file
    Read More
  4. 1987.07.05. 전두환정권에 맞섰던 이한열 열사를 추모합니다.

    31년 전 7월5일은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은 뒤 한 달 동안 사경을 헤매다가 만 2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날이다. 이 사건은 6월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됐다. • • • 그리고 오늘만이라도 부족하고 약한 저희들이지만 그 분을 다시 기억해봅니다. 1966년 8...
    Date2018.07.06 Category추모 By관리자 Reply3 Views118 Votes1 file
    Read More
  5. 2016.06.17. 세월호 잠수사 고 김관홍님을 추모합니다.

    고 김관홍 잠수사님은 세월호 참사 당시 수색활동으로 인한 부상과 트라우마에 힘들어 하셨고, 2016년 6월 17일 오전 7시52분께 '뒷일을 부탁한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시고 영면하셨습니다. • • • 그리고 오늘만이라도 부족하고 약한 저희들이지만 그 분을 ...
    Date2018.06.16 Category추모 By관리자 Reply1064 Views6756 Votes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